[부사리]포맷이 뭐죠?

By | 2009년 1월 14일
Print Friendly, PDF & Email

컴퓨터를 쓰다가 프로그램 실행이 느려지거나 갖은 에러가 나오면 정말 스트레스를 받습니다. 컴퓨터를 잘아는 친구에게 도움을 요청하면, “포맷하고 Windows 한번 다시 깔아봐.” 라는 성의없는 답변을 받기 일쑤입니다. “포맷은 어떻게 하는 건데?”라고 물어보았다가는 컴맹인게 들통나버릴까봐 이러지도 못하고 저러지도 못하는게 컴맹의 마음입니다.

이렇게 포맷이라는 단어는 많이 들어봤지만, 우리에게는 무척 어렵고 두려운 단어입니다. 포맷이 무엇이길래 이렇게 우리에게 두려움을 주는 것일까요? 지피지기면 백전불패라고 했습니다. 포맷을 파헤쳐 봅시다.

포맷이란?

포맷이란 데이터를 기억하거나 인쇄하기 위하여 설정하는 일정한 형식을 말합니다. ‘포맷하다’라는 말을 풀어쓰자면 데이터를 기억하거나 인쇄하기 위하여 일정한 형식에 맞추어 놓는 작업을 한다는 의미입니다. 우리는 흔히 포맷을 하면 하드 드라이브의 데이터가 깨끗하게 지워진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틀린말은 아니지만, 정확하게 말하자면 파일이 들어 있던 자리를 모두 0으로 바꾸고 파일 목차를 초기화 하는 것을 말합니다. 물론 지금 이해를 못한다 하더라도 걱정하지 마세요. 차근 차근 읽다보면 어느새 포맷의 의미를 이해하게 될 겁니다.

하드 디스크란?

우리가 포맷을 할 하드 디스크에 대해서도 간단히 알아봅시다. 하드 디스크란, 자기를 입힌 알루미늄 원판에 데이터를 저장하는 보조기억장치를 뜻합니다.

하드 디스크의 형태
하드 디스크를 열어보면 왼쪽 그림과 같은 모양을 하고 있습니다. 위에서 말했던 자기를 입힌 알루미늄 원판을 플래터(platter)라고 합니다. 축음기의 레코드 판을 생각하면 이해가 쉬울겁니다. 플래터는 분당 7200~15000 번씩 회전합니다. 하드 드라이브의 ‘붕~’ 하는 소음은 이 플래터가 돌아가는 소리입니다.

플래터가 회전 운동을 한다면, 헤드는 수평 운동을 합니다. 헤드는 축음기의 바늘처럼 좌우로 움직이며, 플래터 표면을 스치듯 지나가며 플래터 표면의 자성을 읽어들입니다. 헤드와 플래터의 간격은 0.1~0.5 마이크론 정도이며, 담배 입자의 간격보다 더 작습니다. 하드 디스크에서 ‘드륵~ 드륵~’하는 소리가 난다면, 바로 이 헤드가 움직이는 소리입니다.

하드 디스크는 이처럼 플래터의 회전운동과 헤드의 수평운동의 결합으로 플래터의 구석구석까지 데이터를 쓰고 읽을 수가 있습니다.

하드 디스크의 구조
하드 디스크의 플래터에는 미세한 간격으로 자성이 기록되어 있으며, 자성에 따라 0과 1로 구분합니다. 컴퓨터는 2진법을 사용하므로 0과 1만 있어도 모든 데이터를 저장하는 데 문제가 없습니다.

다만, 데이터를 그냥 순서대로 저장해 놓는다면 원하는 위치나 데이터를 찾기가 무척 어려워집니다. 예전에는 CD나 MP3 플레이어 대신에 카세트 테이프를 많이 사용 했었죠? 카세트 테이프의 가장 큰 단점이라면, 원하는 곡을 찾기가 무척어려웠으며, 원하는 곡이 맨 뒤에 있다면 끝까지 테이프를 감아야 들어볼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하드 디스크는 카세트 테이프보다 효율적인 파일 배치법을 사용합니다. 이러한 파일 배치법을 전문 용어로 파일 시스템(File system)이라고 합니다.

파일 시스템이 뭐죠?

세상에서 가장 읽기 어려운 책은 무엇일까요? 두꺼운 책도 아니고, 어려운 단어로만 되어있는 전문 서적도 아닙니다. 목차가 없는 책이 가장 읽기 어렵지 않을까요? 책에 목차가 있다면 어느 페이지에 어떤 내용이 있는 지 쉽게 찾을 수 있기 때문이죠. 쉽게 쓰여진 요리책이라해도 목차가 찢어져 없어졌다면 매번 요리를 할때마다 만들 요리를 찾기 위해 책을 여러번 뒤적여야할 것입니다.

하드 디스크는 카세트 테이프와 달리 이러한 목차 기능을 제공합니다. 하드 디스크의 목차를 FAT (File Allocation Table)라고 합니다. 한글로 풀어 쓰면 ‘파일 할당표’입니다. FAT는 플래터의 어느 부분에 어떠한 파일이 있다는 것을 적어놓은 하드 디스크의 목차입니다.

컴퓨터의 두뇌인 CPU는 자신이 필요한 파일이 하드 디스크에 있을 때, 우선 하드 디스크의 목차인 FAT를 읽어서 원하는 파일이 어디에 있는지를 확인합니다. 위치가 확인되면 헤드를 이동시키고 플래터를 회전시켜 어느 부분에 파일이 있든 바로 읽어옵니다. 내용을 저장할때도 FAT를 확인하여 비어있는 위치가 있다면 플래터와 헤드를 원하는 위치로 이동하여 빠르게 데이터를 저장할 수 있습니다.

FAT는 현재 2가지 종류가 주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 FAT32: FAT를 32비트로 사용한다는 의미로 32라는 숫자가 붙어 있습니다. Windows 98, Me, XP에서 주로 사용되었으며, 단순하고 접근 속도가 빠른 장점이 있습니다. 다만, 하드 디스크를 32GB 까지밖에 인식하지 못합니다. 요새 나오는 하드 디스크는 대부분 32GB 이상이므로 이러한 대용량 하드 디스크를 FAT32로 사용할 경우, 32GB만 인식이 되거나 아예 FAT32로 포맷이 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참조
    위에서 말한 32GB는 Windows XP 기준입니다. 도스 상태나 Windows 98 에서 포맷할 경우 2TB(2000GB)까지 인식할 수도 있습니다.
  • NTFS: NT File System의 약자입니다. Windows NT, 2000, 2003, XP에서 주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FAT32 보다는 크고 복잡한 파일 시스템이며, 보안성과 안정성이 뛰어나 서버 OS에 많이 사용되고 있습니다. NTFS는 2TB(2GB의 1000배) 까지의 하드 디스크 용량을 지원합니다.

내 파일 시스템은 무엇인지 어떻게 알 수 있나요?

파일 시스템이 FAT32인지, NTFS인지에 따라서 포맷의 방법이 달라지므로 포맷을 하기 전에 자신의 하드 디스크의 파일 시스템이 무엇인지 확인 해보는 것도 중요합니다. 아래와 같이 따라해보세요.

  1. 바탕화면에 있는 [내 컴퓨터] 아이콘을 마우스 더블 클릭합니다.
  2. 확인을 원하는 로컬 디스크를 마우스 오른쪽으로 눌러 속성이나 등록정보를 선택합니다.
  3. [일반]의 항목 중 파일 시스템에 적혀있는 자신의 파일 시스템을 확인합니다.

자신의 파일 시스템이 무엇인지 알았다면 이제 포맷을 위한 한걸음을 내딛은 셈입니다.

파티션이란?

자, 파일 시스템을 알았으니 자신감이 생겼나요? 바로 포맷을 하고 싶다하더라도 잠깐 참아야 합니다. 한가지 개념만 더 살펴보고 포맷을 해도 그리 늦지 않습니다.

방금전에 [내 컴퓨터] 아이콘을 마우스 더블 클릭을 했을 때, 하드 디스크 드라이브에 로컬 디스크가 몇개 있었나요? 보통은 한개가 있지만, 여러개가 있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실제 하드 디스크가 한 개라해도 들여다보면 로컬 디스크가 여러 개 있는 분도 있을 겁니다. 이렇게 물리적으로 하나인 하드 디스크를 여러개의 로컬 디스크로 나누어 놓은 것을 파티션(partition)이라고 합니다. 전문 용어가 점점 늘어나서 머리속이 복잡해지나요? 하지만 전문용어를 알수록 컴퓨터 고수로 점점 다가가는 것입니다.

그럼 왜 하드 디스크를 나누어 놓을까요? 파티션을 나누어 놓으면 각각의 로컬 디스크는 전혀 별개인 하드 디스크로 인식됩니다. 따라서 아래와 같은 장점이 있습니다.

  • 멀티 OS/멀티 부팅 지원: 하드 디스크가 여러개로 인식되므로, 각각의 파티션마다 다른 OS를 설치할 수 있다.
  • 안정성: 한 로컬 디스크에 문제가 생겼을 경우, 원하는 하드만 포맷하여 빠르게 복구할 수 있다.
  • 직관성: 하나의 로컬 디스크에는 Windows를 설치하고 다른 로컬 디스크에는 자료나 데이터만 저장하여 목적별로 로컬 디스크를 사용할 수 있다.
  • 편의성: 디스크 검사나 포맷이 빠르다.

예전같이 하드 디스크에 문제가 많이 생기던 시절에는 파티션을 나누는 것이 필수였습니다. 하지만 대용량 파일이 많이 늘어난 지금에는 2개로 나누거나, 나누지 않는 것이 요즘의 추세입니다.

출처 : 안철수연구소

관련 글

댓글 남기기(글만 입력하셔도되요. 이메일,이름,웹사이트 미입력 가능)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