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사리]의자놀이 – 공지영

By | 2012년 9월 15일
Print Friendly, PDF & Email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지영 작가의 의자놀이! 지인에게 책을 빌려서 읽어보았다.


지금도 진행형인 쌍용자동차이야기 이다.
쌍용자동차의 매각, 파업, 진압, 권력의 힘 등 읽으면서 답답함! 슬픔! 분노! 허무함!
만감이 교차하는 이야기…
행복했던 가정이 파괴되고, 동료였던 친구였던 가족이였던 사람들이 서로 적이 되고 무참히 권력에 밟히는  이야기…

쌍용자동차 직원들의 아픔과 고통을 담은 책이다.
책의 글 중에 이런 부분이 있다. 자신들이(쌍용자동차 노조) 구조조정, 파업을 하게되니
쌍용자동차 바로 옆에 있는 회사가 예전에 파업을 했을 때 왜 도와주지 않았을까 후회하는 부분
그들도 예전에는 자신에게 피해가 가는 일, 자신에게 이익이 없는 일은 피하는 사람들 이었던 것이다.
(나도 마찬가지이겠지만…)

쌍용자동차 노조에게 “부르조아 노조”, “다른 사람들이 힘들때는 나 몰라라 하던니 너희들이 당하니까 도움받고싶니!” 뭐 이렇게 욕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고, “정말 힘들겠구나”, “힘내세요” 이렇게 응원하는 사람도 있을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그게 중요한게 아니다! 쌍용자동차 노조를 욕하던 응원을 하던 상관없다.
쌍용자동차의 매각과정, 파업과정, 진압과정 이게 잘 못 되었다는 것이다.
이렇게 일반 국민들의 인권은 처참히 짓밟으면서 뉴스에 나오는
범죄자들은 인권이 어쩌구 저쩌구 하면서 모자, 마스크로 얼굴가리는거 보면
입에서 욕이 나도 모르게 나온다.

누군가 이 책을 읽고 “역시 세상은 권력이 최고야!”라고 생각하며 인성보다는 권력과 돈을 추구하는 삶으로 변하지 않을까 걱정까지 된다.

댓글 남기기(글만 입력하셔도되요. 이메일,이름,웹사이트 미입력 가능)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