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사리]대단한 우리나라 국회… 犬國會

By | 2009년 1월 14일
Print Friendly, PDF & Email

안녕하세요. 부사리입니다.
어제 국회에서 한미FTA비준안 문제로 여야가 치열한 몸싸움을 했었죠.
(참고로 저는 좌파, 우파 어느 측도 속하기 싫고, 생각하기도 싫습니다.)
하지만 어제의 일을 보면 “누가 잘 했고 누가 잘 못 했던” 국민들의 대표라고 자칭하는
사람들이 한쪽에서는 함마, 소화기가 등장하고, 다른 한쪽에서는 문 봉쇄하고 있는 모습을 보자니
어느 덧 제 입에서도 “이런 XXX…”이라는 말이 나오더군요.

요즘 먹고 살기도 힘든데 이런 광경까지 봐야하니 우리나라 국민의 맘이 오죽하겠습니까!

그런데 오늘 오전에 더 열받는 일이 있었습니다. 바로 어제의 그 사건이 외국 신문에 올라왔는것
Seoul lawmakers brawl over US pact”는 헤드라인으로 말이죠…
(원문 보실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참… 우리나라 국회의원들 대단하십니다. 어떻게 해서든 우리나라를 외국에 알리기위해
이런 犬같은 짓들을 해 주시니…

누가 저에게 직장이 어디있냐고 물어보면 언제부터인가 제 대답은 이렇게 나오더군요
“우리나라에서 제일 큰 개집 근처입니다!”
그런데 웃긴 것은 10명 중 7~8명은 알아듣는 것이지요.

국회의원 여러분 “제일 큰 개집”이라는 말을 어떻게 사람들이 쉽게 알아들을 수 있을까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